사용은 해보셨나? 페이스북 친한친구 기능.

페이스북은 이제 생활이 되어 버린듯 하다. 좀더 트위터에 집중하려고 하지만 안면식이 있는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에 더 끌리기 마련이다. 가급적 페이스북에 다양한 친구들이 있는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친구관리 방식은 단연 그룹관리 방식이다. 

위와 같이 그룹핑을 해서 친구를 해당 친구그룹에 넣어두면, 나중에 해당 친구그룹에 대해서만 글을 작성할 수 있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단연 때론 누군가는 알 필요가 없는 말들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직장인이라면 더더욱 그럴 필요가 있다. 

친한친구 기능 역시, 그룹핑 기능중 하나인데 특별히 이 기능에서 이야기 하는 이유는 친한친구 그룹은 페이스북에서 기본적으로 만들어주는 기능이기 때문이다. 일단 필자의 친한친구 리스트는 다음과 같다. 


화면에서 보시다시피 몇명 추가되어 있지 않다. 친한친구에 추가해 놓은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는 알림에서 비롯된다. 일반적으로 페이스북의 알림은 내가 올린 게시물에 누군가가 댓글 혹은 좋아요를 누르던지, 아니면 내가 댓글을 단 게시물에 다른 사람이 댓글이 단 경우에 모바일을 통해서 알려준다.(이메일은 설정에 따라 다를것으로 예상됨.)


그런데 친한친구의 경우, 그 사람이 사진이나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바로 내 모바일을 통해서 알림으로 알려준다. 즉, 위의 화면에서 친한친구가 많으면 많은수록 알람이 오는 횟수가 많아 진다고 보면된다. 연인이나 정말 친한 친구들을 설정해 놓는다면, 소식을 빼놓치 않고 전달받을수 있도록 만들어진 기능이라고 생각된다. 



재밌는 기능이나, 모든 인터넷 기술은 동전의 양면과 같아서 반드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 법. *절대 직장 상사에게는 알려주지 말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