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감형 스타벅스



호감형 스타벅스가 있다.



스타벅스라는 브랜드 자체가 대중들에게 된장녀와 연관이 되다보니 사치와 과소비의 한 축으로 생각되어 질지도 모른다.(적어도 내 주변의 남자들에겐)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타벅스는 오늘도
붐빈다
. 남자가 무슨 스타벅스냐고, 여자 만날때나 가는곳
아니냐고. 하지만
, 나는 원래 까페를 좋아한다. 나는 그 흔한
담배도 피지 않고
, 술도 자주 마시지 않는다. 담배피고 술에
쩔어사는 남자들보단 낫지 않은가
. 어차피 기호식품을 향한 비용은 커피가 더 저렴하다.



 



스타벅스의 인테리어는 어딜 가나 비슷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청동, 혜화동, 성북동의
어느 까페보다도 좋은 호감형 스타벅스가 있어서 소개하려 한다
.



 



양재동 삼호물산 점 스타벅스. 내가 소개하려는 호감형 스타벅스다. 이곳은 다른 스타벅스와는 다르게 일요일에는 열지 않는다. 삼호물산
근처에서 일해보신 분이라면 알겠지만
, 역삼동 만큼이나 작고 큰 회사가 많은 곳이라서 사실상 일요일에는
사람이 없다
. 그래서 일요일에 열지 않는다.



 



회사가 많다는 이야기는 그 만큼 매일 같은 사람들만 온다는 이야기다. 강남역, 삼성역의 스타벅스를 가봤지만, 사실 우리가 스타벅스 직원과 하는
대화란 어떤 커피를 어떤 사이즈로 주문할 것인지
, 그리고 얼마인지에 대한 것 뿐. 그렇게 이야기 하고 우린 커피 나오는 곳으로 가서 커피를 받는다.



 


![](http://ash84.net/wp-content/uploads/1/cfile27.uf.17024F234C85EA000144DC.jpg)
밝게 빛나는 스타벅스 삼호물산점






삼호물산 스타벅스점의 가장 큰 장점은 스타벅스 직원과 고객과의 유대감이다. 나는
평일
8시 반에서 9시 반사이에 주로 스타벅스를 이용한다. 2주일 정도 다니다 보면 거의 매일 똑 같은 사람들이 커피를
사러 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아침을 스타벅스에 와서 해결하는 가족에서부터, 출근하기 전에 잠깐 들려서 테이크 아웃해 가는 사람, 직원들끼리
와서 스타벅스에서 회의를 하기도하고
, 근처에 사는 사람이 모닝커피를 즐기기 위해서 오기도 한다. 삼호물산점의 직원들은 단순히 커피를 주문받고 커피를 주는데에서 그치지 않고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를 기억하려고
애쓴다
. 그래서 주문을 하면서도 개개인의 안부를 묻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눈다.



 


![](http://ash84.net/wp-content/uploads/1/cfile9.uf.19679B1A4C85EC657B25CA.jpg)
오늘은 마카롱을 먹어야 겠다.







삼호물산 점에서 본 직원중 가장 기억에 남는 직원중 한 명은, 호주에서
살다온
클리프(Cliff) 라는 직원이다
. 남자 직원들은 보통 무뚝뚝하거나, 상냥하다고
해도 친절하다는 인상을 받기 힘든데
, 클리프라는 직원은 뭔가 달랐던 것 같다. 친절하면서도 내가 서비스업에 종사하니까 친절해야 한다는 인상 보다는 사람에게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친절함이
묻어나왔다
. 단순히 시식용 빵을, 음료를 주는것에서 그런
느낌을 주지는 못한다
. 아쉽게도 클리프는 호주로 돌아가서 이제는 볼 수가 없다.



 



또 한명 직원은 LENA 인데 현재 근무하고 있다. 늘 가면 친절하게 어머니와 나를 맞이해 준다. 안부를 묻기도 하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지만 사실 놀라웠던 것은 아침마다 혹은 저녁마다 오는 사람들의 일상 혹은 그 사람에 대한 정보에 대해서 알고 있고
, 그런것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다. 곧 이사를 가는 고객한테는
이사준비는 잘 되가는지 물어보기도 하고
, 내가 혼자 갈때면 어머니는 어디 가셨는지 늘 물어보기도 한다.



 



어떤 사람한테는 이런 이야기가 조금은 부담스러울지도 모른다. 나는
그냥 커피만 사갈껀데 라고 생각한다면 말이다
. 그런데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에, 예상치 못했던 누군가가 내게 관심을 보이고 안부를 묻는다면 여간 기분좋은 일이 아닐수 없다. 마치 좋은 하루가 생길 것 같은 느낌이랄까.



 


![](http://ash84.net/wp-content/uploads/1/cfile9.uf.1121A40F4C85ED254887A6.jpg)
미국여행중 단 한번도 못간 스타벅스




전국에 있는 스타벅스는 다 비슷비슷하다. 같은 메뉴, 같은 프로모션, 같은 가격으로 우리에게 커피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지만 전국의 모든 스타벅스가 같다고 말하고 싶진 않다. 어떤 스타벅스는
너무 바뻐서
, 쓰레기도 치우지 않고 너저분한곳이 있는 반면 내가 갔던 곳은 늘 깨끗할 뿐만 아니라, 자주오는 고객에 대해서 관심을 기울이고 소통하려고 애쓴다.



 



삼호물산 점은 특이하게 게시판에 스타벅스에 대한 홍보도 있지만, 개개인
직원에 대한 소개
, 그리고 고객에 대한 소개를 폴라로이드 사진과 함께 게시하고 있다. 직원들에 대한 소개와 함께 고객들이 직원들에 대해서 쓰고 싶은 말을 쓰기도 하고 트위터로 직원들과 소통할 수도
있다
.



 


정말 작은 것이 큰 차이를 만든다는 말이 있다. 나는 요즘에 다른
스타벅스는 별로 가고 싶지 않다
. 먼것만 빼면, 양재동 삼호물산점
스타벅스는 다른 어떤 스타벅스 보다도 호감형 스타벅스라고 말하고 싶다
.